Home > Open Community > 정보광장

전체 | Career Guide | HR News |
 구직자가 뽑은 '꼴불견 면접관' 1위는?
   이영걸    2015-09-11
  

10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상반기에 면접을 본 경험이 있는 구직자 247명을 대상으로 ‘내가 만난 최악의 면접관’에 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.

 

구직자들은 ‘면접관의 태도가 입사 결정에 영향을 미치느냐’는 질문에 ▲매우 그렇다(38.5%) ▲그렇다(47.4%) ▲보통이다(12.1%) ▲아니다(2.0%) ▲전혀 아니다(0.0%)라고 답했다. 영향을 미친다는 답변은 총 85.9%인 데 반해, 미치지 않는다는 답변은 총 2.0%에 불과했다.

 

이어서 이번 상반기 채용 중 꼴불견 면접관과 좋은 면접관을 만나 경험이 있는지 물었다. ‘꼴불견 면접관을 만났다’는 답변은 87.4%, ‘좋은 면접관을 만났다’는 답변은 81.0%로, 꼴불견 면접관을 만났다는 답변이 6.4%p 높았다.

꼴불견 면접관을 만나 경험이 있다는 87.4%를 대상으로 ‘어떤 유형의 꼴불견 면접관을 만났나’(복수응답) 물었다. 가장 많은 꼴불견 면접관 유형은 ▲연애, 부모님 직업 등 면접과 상관없는 것을 묻는 면접관(40.7%)으로 나타났다.

 


 

 

그 다음으로 좋은 면접관을 만난 경험이 있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‘어떤 유형의 좋은 면접관을 만났나’(복수응답) 물었다. 1위는 ▲면접 내내 친절하고 따뜻하게 대해주는 면접관(72.0%)이 차지했다. 그 다음으로 ▲연봉, 복지, 담당 직무 등 회사에 대해 궁금했던 것을 잘 알려주는 면접관(51.5%) ▲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꼼꼼히 읽고 질문하는 면접관(33.5%)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.

 

그렇다면 면접관으로 인해 기업의 이미지는 어떻게 달라졌을까? 설문 결과, 면접 후 기업 이미지가 나빠진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. ‘나빠졌다’는 답이 47.0%였고, ‘좋아졌다’는 31.2%, ‘똑같다’는 21.9%로 집계됐다.

 

datanews  장진숙기자